전현희 "이제 택시업계가 응답할 차례다"
전현희 "이제 택시업계가 응답할 차례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1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카풀 잠정 중단…사회적 대타협 기구 동참 촉구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카풀-택시 TF 위원장.

(이진화 기자)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카풀-택시 TF 위원장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 모빌리티가 카풀 시범 서비스를 잠정 중단키로 결정한 데 대해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을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린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이제 택시업계가 응답할 차례이다"며 택시업계를 향해 이번 주말까지 사회적 대타협 기구 동참을 촉구했다.

전 위원장은 이어 "서로에 대한 두터운 신의를 바탕으로 이번 주말까지 택시업계의 기구 참여 입장을 밝혀주길 요청한다. 긍정적 답변을 기대한다"며 "다음주 월요일부터 기구를 출범해서 택시 업계 발전방안을 포함한 모든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또 "지금이 골든타임"이라며 "택시노동자들의 처우개선과 택시산업의 올곧은 발전을 도모할 적기"라며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합류해 더 이상 택시노동자들의 무고한 희생을 막고, 공유경제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솔로몬의 해법을 정부여당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주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 "▲양대노총 소속 택시노동자들 상대 완전 월급제 시행과 최저임금 확보 등 처우개선 ▲개인택시 생존권 확보와 재산권 침해 방지를 골자로 한 감차사입 추진 ▲합리적 규제완화책, 법인택시 시장 확대 등 주제별 발전방안을 총망라한 전향적인 택시 발전방안을 우선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카카오T 카풀'의 시범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측은 지난달 7일부터 시행한카풀 시범 서비스를 지난달 17일 정식 출시할 계획이었으나 택시업계 총파업, 택시기사 분신 사고 등이 잇따르자 무기한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