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택항만공사, 2019 컨테이너 물동량 71만TEU 목표 설정
경기평택항만공사, 2019 컨테이너 물동량 71만TEU 목표 설정
  • 김춘식 기자 victory8811@seoulilbo.com
  • 승인 2019.01.12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춘식 기자) 경기평택항만공사가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 71만TEU 달성 등 올해 목표를 공개했다.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2019년 컨테이너 물동량 71만TEU 달성하기 위해 ▶신규항로 1개 개설 ▶항만배후단지 2단계 조성 ▶평택항 원스톱 고객지원센터 운영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대비 약 6.9% 증가한 68만7,900TEU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평택항 개항 이래 사상 최대 컨테이너 물동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이런 여세를 몰아 올해 71만TEU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평택항은 동남아 항로를 연이어 신설하며 중국으로 편중된 물동량을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로 확대했다. 또한 화물유치 인센티브, 도내 중소수출기업의 물류 지원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평택항 물동량 증대에 기여했다.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올해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처리 목표를 71만TEU로 설정하고, 신규항로 1개 추가개설 및 신시장 개척 등을 통해 목표달성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삼성전자 평택CDC 등 올해 준공되는 다양한 물류기업 연계 마케팅을 통해 신규항로 유치에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핵심고객별 타깃마케팅 강화를 위해 해운물류 유관기관, 협회 및 기업 대표단을 구성해 해외 현지 마케팅 사전 준비단계에서부터 긴밀한 협력을 통해 마케팅 성과를 극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물동량 확보를 위한 항만배후단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해 항만배후단지 2-1단계(113만㎡, 2,804억원) SPC 주주협약을 시작으로 올해 SPC 설립, 실시설계 승인 및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2-3단계(23만㎡, 376억원) 법적 타당성 검토 용역 및 경기도, 경기도의회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와 함께 평택항 원스톱 고객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민원 해결을 위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평택항에 대한 불편사항이 접수되면 관련 기관에 해당내용을 전달하고 해결을 위해 지원한다.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재승 사업개발본부장은 “공사는 평택항 물동량 증대를 올해 최우선 목표로 삼고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평택항을 해양운송 거점으로서의 기능 강화를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이밖에도 청년 취업지원을 위한 해운물류 청년취업 아카데미 사업과 도내 중소수출기업 물류지원 사업, 도민 편의 증진 위한 평택항 홍보관 기능 이전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