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모든 책임 지는 것 마땅"
양승태 "모든 책임 지는 것 마땅"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1.1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검찰 출석 전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
/사진=뉴시스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일인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일인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사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11일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 출석 전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 기간에 일어났던 일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이 일로 인해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여러 사람들이 수사당국에서 수사를 받은 데 대해 참으로 참담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양 전 대법원장은 "다만 이 자리를 비롯해 국민 여러분에게 부디 법관들을 믿어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며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사명감을 갖고 성실하게 봉직하고 있음을 굽어 살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 수행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하고 저는 그 말을 믿고 있다"며 "자세한 사실관계는 조사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가감없이 답변하고 오해를 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쪼록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조명되길 바랄 뿐"이라며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이 사건이 안타깝지만 앞으로 사법발전과 나라가 발전하는 전화위복의 한 계기가 됐으면 바라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대법원 앞 기자회견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 "제 마음은 전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수사과정에서 법원을 한번 들렀다 가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답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오전 9시30분부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 피의자 신분으로 양 전 대법원장 조사를 시작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임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 및 법관 인사 불이익 등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서 개입 및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상대로 일제 강제징용 소송 등 재판 개입과 사법행정에 반대하는 판사들에 대한 인사 불이익 정황 등 전방위 의혹에 관해 확인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