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일회용 비닐봉투 ‘착한이별 캠페인’
서구, 일회용 비닐봉투 ‘착한이별 캠페인’
  • 박상익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1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바구니 지급-관련법령 안내-홍보물 배부
▲광주 서구는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과 이별하는 ‘착한이별 캠페인’을 진행했다.
▲광주 서구는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과 이별하는 ‘착한이별 캠페인’을 진행했다.

(박상익 기자)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8일 픙암동 주민센터 부근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과 이별하는 ‘착한이별 캠페인’을 진행했다.

올해 1월 1일부터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재활용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전국 2,000여곳의 대형마트를 비롯해 매장 크기가 165㎡ 이상의 슈퍼마켓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됐다.

또한, 제과점과 165㎡미만인 슈퍼마켓 등에서는 비닐봉투의 무상제공이 금지된다.

이번에 진행한 캠페인은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됨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을 우려하여 유동인구 밀집지역에서 진행됐다.

캠페인에서는 주민들에게 장바구니를 배부하고 관련 법령 안내와 재활용 활성화 등 전단지를 배포했다.

서구는 지속적으로 대형마트와 제과점 등에 비닐봉투 사용금지 홍보물과 무상제공금지 홍보물을 배부하고 매장 내 부착을 유도하여 재활용 활성화가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방침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폐기물 발생억제를 위해 1회용품 사용을 실질적으로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며 “1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