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집값 1%하락… 전셋값도 2.4% 내릴 것”
“올해 전국 집값 1%하락… 전셋값도 2.4% 내릴 것”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1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원, 2019년 부동산시장 전망
규제·경제둔화로 당분간 관망세
한국감정원이 2014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집값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뉴시스
한국감정원이 2014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집값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뉴시스

(송승화 기자) 한국감정원이 2014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집값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세값도 입주 물량이 늘어나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구체적으로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지난해보다 1.0%, 주택전세가격은 2.4%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 채미옥 연구원장은 10일 서울 역삼동 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을 발표했다.

연구원은 내년 주택시장은 정부의 규제정책과 금리 인상, 거시경제 불확실성 등의 경제여건 둔화 등으로 가격 하방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당분간 매수 관망세가 유지되며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더불어 규제지역 추가, 부동산 세제개편 등 정부의 시장안정화 정책, 누적되는 아파트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가격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지난해 3.3% 상승에서 올해 0.5% 하락으로 돌아설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지방은 지난해 0.9% 하락에서 올해 1.8% 하락으로 내림 폭이 확대될 전망이다.

연구원은 "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 상승을 보일 수 있다"면서도 "입주물량 증가, 정부 규제 및 지역산업 위축 등에 따라 전국적으로 하락세로 전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세시장은 지난해 전국 기준 전셋값이 1.8% 하락한데 이어 올해도 2.4% 떨어지며 낙폭이 커질 것으로 예측됐다.

전국적으로 입주물량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전세공급이 대거 이어지기 때문이다. 일부 실수요가 많은 지역은 매매시장의 관망세가 유지되고 이에 대한 반사효과로 인해 전세수요가 일부 증가하겠지만 전반적으로는 전세시장도 약세 기조를 유지할 전망이다.

연구원은 수도권 전셋값이 지난해 1.5% 하락에서 올해 2.2% 하락으로 내림폭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지역의 임차인들은 인근 입주물량 증가 지역으로 분산되고 일부 수도권 외곽지역은 일시적 공급 집중으로 인한 미입주가 발생할 전망이다.

지방권 전셋값도 공급 증가의 영향으로 가격 하락세가 심화되며 지난해 2.1% 하락에서 올해 2.7% 하락으로 내림폭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 매매거래량은 올해도 4년째 감소를 지속하며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할 전망이다. 정부 규제정책 기조속에서 투자자의 매수심리 위축 및 실수요자의 관망세 유지로 주택 구입보류 또는 구입시기 조정 등이 예상된다.

연구원은 올해 주택거래량이 81만건을 기록해 전년 86만건 대비 5.5%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주택매매거래량은 지난 2015년 119만3691건을 정점으로 ▲2016년 105만3069건 ▲2017년 94만7104건에 이어 해마다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