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야당 정치인 사찰…특검 더이상 미룰 수 없다"
나경원 "야당 정치인 사찰…특검 더이상 미룰 수 없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1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야당 정치인과 연관된 첩보를 경찰에 이첩할 것을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야당 탄압이고 야당 정치인 사찰이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사찰 정권, 조작 정권, 위선 정권을 넘어 후안무치한 게 아닌가"라며 "해당 야당 정치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하고 있다"라며 "결국 이러한 정권이 정의, 도덕을 이야기하면서 하지 않겠다고 한 짓은 골고루 다 한 게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누누이 말했지만 우리가 그동안 차고 넘치는 증거를 발견했다"며 "이제는 특검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 다른 야당과의 공조 발의는 물론 특검법안을 빨리 통과시켜서 특검 통해 낱낱이 사실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의 인사 자료 분실 등 논란에 대해서는 "인사 자료 유출 부분을 조사 않고 숨겼다"며 "이 정부가 과연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루려는 것인지, 이것은 보통의 국기 문란이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한 축에서는 행정관이 마음대로 참모총장을 불러내서 만나고 한 축에서는 기밀이 마구 유출됐다. 이 부분에 대해서 청와대는 조사를 금지 시켰다"며 "무언가 숨기려고 하는 것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번 사건은 결국 육군 참모총장을 행정관이 함부로 만나는 사건으로 군 명예를 철저히 짓밟았다"며 "60만 군 사기를 저하시키는 건 이 정부의 의도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