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시장, 부산지역 경영자 신년 조찬회
오거돈 시장, 부산지역 경영자 신년 조찬회
  • 백규용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10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규용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1월 10일 오전 7시 30분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되는 ‘2019년 부산지역 경영자 신년 조찬회’에 참석해, 부산지역 경영자들과 지식 및 정보를 공유하고 신년하례를 겸한 시간을 가졌다.

부산경영자총협회와 부산일보사가 공동주최하는 ‘2019년 부산지역 경영자 신년 조찬회’에는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기업체 최고경영자 및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박수관 부산경영자총협회 회장의 개최인사 및 오거돈 부산시장의 축사로 시작하며,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019 부산경제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새해를 맞이해 부산지역 기업체의 최고경영자 및 임원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인 만큼 어려운 경제 문제의 해법을 찾고 지역 경제 활력을 찾기 위한 많은 이야기들이 오갔다.

특히, 오 시장은 이 자리를 통해 지역의 산업경쟁력과 미래 발전 잠재력을 좁은 틀에 가둬버린 김해신공항이라는 잘못된 정책을 반드시 중단시키고, 부울경 800만이 염원하는 동남권 관문공항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바다길, 땅길, 하늘길이 시작되고 끝나는 부산에 한반도 평화는 경제 재도약의 결정적 기회이며, 기회를 현실로 만들기 위한 전제가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이다.”라면서, “市는 총력전을 벌일 각오가 돼 있으니, 경영인 여러분들이 부산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나서주실 것을 절박하게 요청드린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