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첫 회부터 울고 웃기고 '짠내' 폭발
'왜그래 풍상씨' 첫 회부터 울고 웃기고 '짠내' 폭발
  • 김정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영남X유준상, 단짠 매직 가동... 시청률 6.7% 출발
사진제공 :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사진제공 :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김정하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의 문영남 작가와 유준상의 힘이 제대로 발휘됐다.

‘왜그래 풍상씨’가 첫 방송부터 촌철살인 대사와 진심이 담긴 연기로 시청자들을 웃고 울리는 ‘단짠 매직’을 보여줬다.

1월 9일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 제작 초록뱀미디어) 1-2회에서는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상주가 된 풍상(유준상 분)과 진상(오지호 분), 정상(전혜빈 분), 화상(이시영 분), 외상(이창엽 분) 네 동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드라마이다.

이날 방송은 문영남 작가 특유의 가족극의 매력이 제대로 드러난 것은 물론 유준상의 진심 어린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는 평이다.

한편, 시청률 역시 시작부터 2위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1월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왜그래 풍상씨’는 전국 기준 1부 5.9%, 2부 6.7%로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10일(오늘) 목요일 밤 10시 3-4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