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정 비우고 오늘 신년회견 준비 ‘열공’
문 대통령 일정 비우고 오늘 신년회견 준비 ‘열공’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0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 집권 3년차 국정 구상 설명
영빈관서 70여 분 간 자유문답
지난해 7월 인도 방문 때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원고를 수정하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지난해 7월 인도 방문 때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원고를 수정하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공식 일정 없었다. 10일 신년 기자회견 준비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 방식으로 열리기 때문에 빈틈없는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200여명의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청와대 본관에서 20분간 회견문을 낭독하고 영빈관으로 옮겨 70여 분 간 출입기자들과 자유문답을 갖는다.

대통령의 공식 기자회견은 TV로 생중계된다. 새해를 맞은 후 처음으로 국민 앞에 서는 자리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집권 3년차 국정 구상을 설명하고 이를 뒷받침 하는 정책방향에 대해 보고한다.

9일 문 대통령은 연설문을 읽어 내려가며 내용을 고치고 문장을 가다듬으며 끊임없는 수정 작업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견문에는 '경제'와 '평화'가 핵심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인 '혁신적 포용국가'로 내딛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이 담길 것이란 관측이다.

국민 앞에서 국정 방향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자리인 만큼, 올해를 성과 창출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다짐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새해부터 경제 행보에 전념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년 회견문엔 경제 문제도 있을 것이고, 국정 전반의 내용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와 관련 이슈도 거론될 것이란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가시권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한 대통령의 입장과, 남북 관계 및 평화 메시지도 포함될 가능성도 크다.

이번 신년회견의 하이라이트는 각본 없는 일문일답이다. 외교·안보, 정치, 사회문화 등 모든 이슈를 총망라해 자유로운 질문이 쏟아져 나올 예정이다.

작년에는 문 대통령이 질문자를 직접 선정했으나, 사회자가 개입해 원활한 진행을 도왔다. 이번 회견에는 고민정 부대변인의 보조 사회로 질문과 답변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작년에는 기자 한 명당 질문 수를 1개로 제한했다면, 이번 회견에서는 보다 깊이 있는 토론을 위해 질문 수를 제한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작년에는 추가 질문이 없었지만, 질문의 내용과 대통령의 답변에 따라 필요하다면 추가 질문이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질문에는 외교·안보 이슈로는 2차 북미회담과 관련한 한반도 정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경색된 한일관계, 미국과의 방위비 협상 등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내 현안으로는 경제 및 일자리 문제, 전 특감반원 폭로 사태, 공직기강 해이 논란, 청와대 집무실 광화문 이전 무산, 국회와의 관계, 비서진 개편에 대한 입장, 설 전 개각 가능성 등에 대한 이슈들이 거론될 것이란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