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영혼 탈곡기 수석이다"
나경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영혼 탈곡기 수석이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회의에 참석해 전날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대해 "한마디로 야당에 대한 전쟁 선포로 밖에 볼 수 없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임종석 실장은 통일부 장관으로 가네, 총선에 출마하네 등 이야기를 하고 있다. 조국 수석은 '국민과 함께 사법 개혁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트위터에 올렸다"며 "사과와 반성 대신 오만한 태도이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엄단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가짜뉴스를 만드는 곳은 청와대이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여러 의혹에 대한 청와대 대변인 답변, 설명은 모두 가짜뉴스임이 하나둘 밝혀졌다라며 "최근 육군참모총장과 청와대 행정관이 만난 것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상이 밝혀져야 되고 정보 유출 여부에 대해서도 사실을 파악해야 된다. 야당은 이런 청와대 전쟁 선포에 대해 국민과 함께 싸우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해 "휴대폰 사찰 수석", "영혼 탈곡기 수석이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과거 조국 수석이 불법 사찰과 관련해 게재한 SNS를 언급한 뒤 "본인이 말한 것과 꼭 맞는 사찰을 자인한 조국 수석은 사과하고 법적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이미 밝혀진 것처럼 민간인 사찰은 말할 것도 없고 지금 가장 이슈가 되는 것은 공무원 휴대폰 임의제출 동의서 받고 뒤졌다는 것이다"며 "이것이 바로 조국 수석이 트윗에 올린 영장 없는 이메일 수색보다 더 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름 붙였다. 휴대폰 사찰 수석, 휴대폰을 사찰하면 모든 사생활, 소위 양심과 영혼까지 나온다. 그래서 영혼 탈곡기 조국 수석이다"이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