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신재민 폭로...정권 일탈과 불행 막고자 한것"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신재민 폭로...정권 일탈과 불행 막고자 한것"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0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발표한 논평에서 "야3당이 청와대 특감반 의혹은 특검을 추진하고,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서는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한 것은, "집권 3년 차 정권의 일탈과 불행을 막고자 한것이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국민들은 이렇게 가다가는 나라다운 나라는 고사하고‘박근혜 정부 시즌2’로 막을 내릴 것이라는 위기를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지난 연말 국회 운영위는 ‘삼인성호(三人成虎)’가 아니라 ‘삼인무호(三人無虎)’함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조국 수석은, '세 사람이 입을 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들어낸다'”고 했지만, "'국민들은, 세 사람이 잡아떼면 있는 호랑이도 없어진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임 실장과 조 수석은 자신들이 참석했으니 부하직원은 없어도 된다며 박형철 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 백원우 비서관 등은 출석시키지 않는 기만과 오만함을 보였다"고 거급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구체적인 자료 제출을 일절 거부하고, 심지어 임 실장은 조 수석의 답변도 부정하는 등 오로지 변명과 부인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추가로 박형철 비서관은 기밀누설 가능성까지 제기되었다"며 "관련 사안의 ‘쪼개기 배정’도 검찰의 수사 의지를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기재위 소집요구를 묵살했다"며 "민주당은 “가짜뉴스와 거짓정보 유통 행위”라며 “응분의 책임이 따를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또 "신 전 사무관에 대한 심각한 인신공격은 ‘국민들의 분노’라는 역풍을 맞았다"며 "신 전 사무관은 철저히 격리되었고, 상황은 사안이 조용해지기만을 기다리는 형국이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신 전 사무관의 유서에는 '제가 죽으면 제가 하는 말을 믿어주겠죠'라며 마치고 있었다"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관련자들이 반드시 참석하는 청문회를 통해, 명명백백히 가리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