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재완화 문제 우선 논의...회담 후 경제시찰 가능성
제재완화 문제 우선 논의...회담 후 경제시찰 가능성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0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이 분석하는 김정은 訪中

(박진우 기자) 국가정보원이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한 분석을 내놨다. 국정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및 대북 제재완화 문제를 우선 논의할 것으로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후 김 위원장은 경제시찰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의 방중(方中) 목적과 행보 등에 대한 비공개 보고에서 "7~10일 방중 기간 동안 북미회담을 앞두고 중국의 역할, 여러 가지 북한 협상전략에 대해 의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고 정보위원들이 전했다.

국정원이 정보위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이번 방중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공식 초청에 따른 것이다. 국정원도 공식방문과 관련된 여러 징후들을 사전에 단둥 일대에서 수집, 파악했다. 다만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날짜나 구체적인 의제 등에 대해서는 정보당국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정원 보고를 받은 뒤 "방중의 목적, 방중 행보에 대한 추측 이런 점들에 관한 보고가 있었다"며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동선은 파악이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국회 정보위 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지난번에 미북 정상회담 같은 경우에도 만남 직전에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협조도 구했던 걸로 알고 있다"며 "신년사에서 몇 가지 언급하면서 특히 경제관련 얘기를 했기 때문에 아마 산업시설을 방문할 예정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의 정보위 간사인 김관영 의원은 "신년사에서 정전협정 당사자국들끼리 논의해야 한다는 부분, 정전협정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상에서 중국 역할이 상당히 있을 수밖에 없어 이 부분을 논의하기 위한 것 아니겠느냐"고 추측했다.

김 의원은 "경제부문 시찰이 있을 가능성도 있다"며 "구체적인 일정이나 동선은 알려진 바 없고 (정보당국이) 예의주시 중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