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암투병 끝 별세…향년 56세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암투병 끝 별세…향년 56세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2.2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의 드러머 전태관(56)이 지난 27일 신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56)은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늦은 밤 여러분께 가슴 아픈 소식을 알려드린다. 27일 밤, 드러머 전태관 군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오랜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뒀다"고 했다.

전태관은 2012년 신장암으로 신장을 한쪽 떼어내고도 왕성하게 활동했으나 2014년 어깨로 암이 전이돼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2015년 열린 봄여름가을겨울 콘서트 '반짝반짝 청춘의 라디오를 켜고'에서 드럼채 대신 마이크를 들기도 했으나 투병에 주력해왔다. 이후에도 뇌, 머리 피부, 척추뼈, 골반 뼈로 전이되고 있었다.

최근 건강이 눈에 띄게 악화됐다. 전태관의 팀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김종진이 예정됐던 스케줄을 중단하고 그의 곁을 지켜왔다.

김종진과 전태관으로 구성된 봄여름가을겨울 두 멤버는 1986년 가수 김현식(1958~1990)이 결성한 밴드 '김현식의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1988년 봄여름가을겨울 정규 1집을 발표한 후 퓨전재즈 등 실험적인 시도부터 블루스, 록, 어덜트 컨템포러리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내 품에 안기어'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히트곡들을 쏟아냈다.

고인의 빈소는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유족으로는 딸 하늘 양이 있다. 아내는 지난 4월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31일 오전 9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