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은 대통령 탄핵감인지 아닌지 답하라" 촉구
나경원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은 대통령 탄핵감인지 아닌지 답하라" 촉구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2.2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데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정권 시절 국무총리 산하 사찰보고에 대해 '국기 문란 행위, 탄핵 가능사항'이라고 말했는데 이번 사건은 대통령 탄핵감인지 아닌지 답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이번 사안은 국무총리 산하가 아닌 대통령이 계신 청와대에서 있었던 일이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 2012년 3월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었던 문 대통령은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문건이 공개된 데 대해 "참여정부 때 같았으면 탄핵 이야기가 열 번도 더 나왔을 것이다"고 말한 바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전날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이 공개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동향'문건과 관련 "환경부가 작성한 블랙리스트를 보면 자신들을 보낼 자리를 만들기 위해 전 정권이 임명한 사람을 쫓아내기 위한 일들을 하나하나씩 벌였다"며 "정말로 경악을 금치 못 하겠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게 6급 수사관의 요구만으로 이뤄졌겠느냐"며 "환경부 장관이 당연히 책임을 져야한다. 우리는 이 부분에 대해 고발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게 단순히 환경부 하나의 일이 아닌 전 부처에서 일어났을 거란 게 짐작된다"며 "이런 부분이 하나씩 밝혀지면 국정조사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전날 검찰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과 반부패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대해 "내용을 보면 임의제출식이고 시기를 보면 모든 문건 폐기 이후라고 한다. 또 경내 진입을 못했다고 하는데 압수수색을 빙자한 쇼잉(showing)이 아닌가 짐작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검찰이 이런 식의 봐주기, 흉내내기 수사로 일관하면 우리는 특검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