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유치원 3법' 패스트트랙 처리 검토...본회의 거부한 것"
나경원 "'유치원 3법' 패스트트랙 처리 검토...본회의 거부한 것"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2.2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유치원 3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처리를 검토하는 것에 대해 "내일 본회의를 거부한 것과 다름없다"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아직 본회의 시간이 남았고 6인 협의체 논의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12월 임시국회가 27일로 정해졌지만 사실상 아직 시간이 충분하다"라며 "여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오만함을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 특별감찰관 사건의 몸통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다"며 "국회 운영위원회에 이들이 출석해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이 있었다는 게 사실로 드러났고, 게다가 고위공직자에 대해 휴대폰 디지털 감식도 했다는 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현 정부가 적폐청산을 외쳤지만 사실상 신적폐를 양산해 왔다는 게 분명해졌다"면서 "법무부 장관까지 나와서 김태우 수사관의 개인 일탈이라고 명확한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지만, 김 수사관이 미운털이 박힌 것은 결국 정권 실세에 대한 보고를 계속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상기 법무장관은 이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 수사관이 왜 대검 감찰본부 감찰을 받게 됐고 지금 왜 폭로하는지 발화점을 생각해 보면 사건의 본질은 드러난다"며 "김 수사관의 행태가 매우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