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남북 철도 연결 착공식 제재면제 승인
유엔, 남북 철도 연결 착공식 제재면제 승인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2.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특별열차 판문역으로 방북
남북 인사 각각 100여명 참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6일 북측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하는 남측 열차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6일 북측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하는 남측 열차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박진우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6일 북측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하는 남측 열차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정부 관계자는 25일 "내일 착공식과 관련해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와 협의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유엔 대북제재위는 미국 뉴욕 현지시간으로 24일 열렸다.

남북은 26일 오전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의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개최한다.

정부는 이번 착공식이 본격적인 공사를 위한 첫 삽을 뜨는 것이 아닌 사업을 시작한다는 의미의 착수식인 만큼 우리 측 참석자를 태운 열차의 방북은 대북 제재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유엔과 미국 등은 착공식을 위한 열차 운행과 무대 설치 등이 대북 제재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고 우리 정부와 면제 승인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정부는 착공식 물자 반출과 열차 운행 등에 관한 제재 면제 여부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과 협의해왔다. 지난달 30일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 공동조사를 위해 남측 열차가 서울역에서 판문역까지 이동한 바 있으나, 착공식 때는 다른 열차가 투입되는 이유로 별도의 면제 승인이 필요했다.

정부는 착공식 실무준비를 위해 지난 23일부터 선발대를 파견했다. 통일·국토부 관계자 등 선발대 31명은 전날까지 행사 동선과 일정 등을 점검했다. 선발대 중 27명은 귀환하지 않고 현지에 체류하며 막바지 실무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착공식 당일 행사에 참석하는 우리 측 인사들을 위해 서울역에서 판문역을 오가는 특별열차 9량이 편성 운영된다. 참석자들은 오전 6시45분께 서울역을 출발, 도라산역을 지나 오전 9시께 개성 판문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측 참가자들 또한 북측 열차를 타고 판문역에 도착한다.

착공식 공식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로 예정돼 있다. 축사, 침목 서명식, 궤도체결식, 도로표지판 제막식,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된다. 북측 취주악단의 개·폐회 공연도 이뤄진다.

이번 행사에 남북에서는 각기 100여명의 주요 내빈이 참석한다. 남측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착공식에 참석하며,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주빈으로 참여한다. 국제기구 대표 및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관련국인 중국·러시아·몽골 소속 외국 인사 8명도 함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