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산적한 현안 위해 12월 임시국회 소집해야"
나경원 "산적한 현안 위해 12월 임시국회 소집해야"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2.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에 대한 법과 고용세습 국정조사의 결의서 채택 등 산적한 현안을 다루기 위해 12월 임시국회를 소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는 대통령 권력구조와 관련되기 때문에 원포인트 권력구조 개헌과 함께 논의한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폭탄 돌리기처럼 하지 말고 정식으로 의원 정수를 얼마로 늘릴지, 권력구조와 관련된 것이니 개헌을 어떻게 할 것인지 이야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어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저를 설득하겠다고 했다지만 전화 한 통도 없었는데 본인들이 하기 싫으면서 공을 한국당에 던지는 것 아니냐"며 "대외적, 언론형 설득만 하는 여당이 과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겠다는 것인지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유치원 3법'에 대해 "야당 원내대표의 사적인 부분을 들추면서 공정하게 할 것이냐는 의문 제기를 하는 것은 명예훼손이고, 치졸한 공격이다"며 "교육위에서 활발히 논의 중이고, 우리 당도 대안이 있는 만큼 민주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을 검토한다는 것 역시 정치적 공세이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EBS 유시춘 이사장은 사실상 이사장으로서 결격 사유가 있다"면서 "오늘 직무집행 방해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