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보러 가자’ 원곡자 적재, 박보검과의 녹음 비화 공개
‘별 보러 가자’ 원곡자 적재, 박보검과의 녹음 비화 공개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2.0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싱어송라이터 적재가 배우 박보검과의 녹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적재는 최근 배우 박보검이 한 의류 브랜드 광고에서 리메이크해 화제를 모은 노래 '별 보러 가자'의 원곡자로, 데뷔 전 김동률, 이적, 박효신 등 가요계 대표 보컬리스트들의 무대에 기타리스트로 서며 이름을 알려왔고, 이후 2014년 가요계에 정식 데뷔, 노래 뿐 아니라 작사, 작곡까지 직접 소화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아 뮤지션들이 사랑하는 싱어송라이터.

오는 8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故 김현식 & 유재하 특집’ 2부에 출연한 적재는 박보검의 리메이크로 국내 및 해외 음원 차트에서 역주행을 기록한 노래 ‘별 보러 가자’에 대해 “박보검 씨가 리메이크 한다고 해서 ‘아 됐구나!’라고 생각하며 좋았다”라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고, 이어 “노래를 너무 잘 하셔서 수월하게 녹음을 끝냈다”고 후일담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또한, 지난 2017년 11월 방송된 ‘윤일상 편’에서 워너원의 김재환 무대에 편곡자이자 기타리스트로 참여했던 적재는 가수로서는 처음 <불후의 명곡> 무대에 오른다고 밝히며 “사실 방송을 무서워해 섭외 연락을 받고 2시간 동안 땅만 봤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편, 적재는 故 유재하의 ‘지난날’을 선곡, 유재하를 추억하게 하는 모습으로 풋풋한 매력의 무대를 펼쳐 출연자들에게‘리틀 유재하’라며 극찬을 받았다는 후문.

싱어송라이터 적재의 첫 무대는 오는 8일(토) 오후 6시 5분,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故 김현식 & 유재하 특집’2부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