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몽골을 담은 ‘솔롱고스가 이어준 몽골’
아름다운 몽골을 담은 ‘솔롱고스가 이어준 몽골’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1.2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우리 역사속에 알게 모르게 깊숙히 들어와 있는 몽골. 그 몽골에 대해서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이 책은 여느 여행 가이드 책과는 달리 교사, 기자, 작가, 교수, 사진가, 공무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우리 민족의 기원을 담고 있는 몽골을 찾아 떠난 여정을 고스란히 담았다.

드넓은 대자연과 신화를 간직한 땅 몽골에서 한민족의 뿌리를 찾아 떠난 여행, 3,000Km라는 멀지만 아름다운 여행길에서 만난 탁 트인 풍광과 정겨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어느 한사람의 목소리로 담은게 아니라, 고비 사막을 넘어 알타이와 한가이 고산으로 향하는 여정을 자세히 기록한 답사기로 몽골과 몽골사람, 그리고 몽골의 역사, 종교 등 각자가 보고 느낀 것은 물론 여행은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하는 것이라는 철칙을 증명이나 하듯이 좌충우돌하면서 이어온 긴 여정을 가감없이 담았다.

연암 박지원 선생의 '호곡장론'에 "좁디 좁은 조선에 갇혀 살다 처음으로 요동벌의 지평선을 마주하니 태 속에서 갓 빠져 나온 어린아이처럼 한바탕 울어 볼 만하더라"라는 글귀에서 볼수 있듯이 대초원의 풍광속에서 '울기 좋은 곳'이라는 연암 선생의 그 마음을 깊이 헤아려 볼수도 있으리라 본다.

몽골하면 떠오르는 징키즈칸, 게르, 초원, 별 등이 떠오르지만, 이 책은 이정표도 표지판도 없이 각자의 길을 만들어가는 몽골 초원의 길잡이로 꿈과 상상을 찾아 가는 모든 이에게 필독서로서 든든한 길잡이의 역할을 톡톡히 할것으로 본다.

아울러, 동아지도를 이끌며 20여년간 역사 탐방을 다닌 안동립 대장의 몽골 여정기와 오문수 기자의 취재기 그리고 사진작가 하성인 기자의 몽골 구석구석을 담은 사진과 글로 꽉 채운 '솔롱고스가 어어준 몽골'은 그저 평범한 몽골 가이드 북이 아니라, 누구나 재미있게 쉽게 읽을 수 있는 몽골을 이해하는 친절한 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