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이해찬, 20년 집권하겠다 주장…짜증난다"
김병준 "이해찬, 20년 집권하겠다 주장…짜증난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1.2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전날 당원 토론회에서 '민주당이 20년이 아니라 더 오랜기간 집권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이 대표의 말을 듣고 또 듣다가 짜증난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짜증나는 이유가 ‘20년 집권론’을 또 이야기했다" "할 일을 하면서 ‘20년 집권하겠다’고 하면 이해가 된다"고 이같이 일갈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연금개혁도 하자. 규제개혁도 하자. 노동개혁도 하자. 공공부문 개혁도 하자’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20년’ 운운 이야기하면 그 나름대로 야당입장에서도 미안한 감이 있고, 우리가 잘못한 부분이 뭔가 생각이 들텐데 밑도 끝도 없이 개혁의 ‘개’자도 제대로 손도 못 대고 있고, ‘20년 집권’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연 국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20년 집권’ 이야기하기 전에 ‘우리 사회가 경제를 어떻게 살리고, 우리 사회를 지금 어떻게 개혁하겠느냐’ 이야기를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렇지 않고 자꾸 ‘20년’ 이렇게 이야기하니까 참으로 유감이다"고 개탄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성장에 관한 아니면 지속적인 성장에 관한 그러한 정책이나 준비가 없이 집권했다는 자체가 하나의 죄"이라며 "그보다 더 큰 죄는 말하자면, 이런 부분에 대해서 제대로 인식조차 못하고, 또다시 고민조차도 없다는 것이다"고 질타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아울러 "바로 그런 부분에서 ‘20년 집권론’이라는 것은 정말 국민들에게 예의가 아니다. 정치하는 분들이 이러면 안 된다"며 "무엇을 할 것인가를 국민들에게 제시하고, 제가 이야기했듯이 그야말로 꿈을 내놓고 그 꿈을 파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한 "지금 경제 문제에 대해서 토론하자고 하니까 토론에 나서지도 않으시면서 ‘20년 집권’을 이렇게 이야기하면 어떡하느냐"면서 "격이 떨어져서 못하겠다고 하시는데 격이 떨어진 제가 아래 앉겠다. ‘정말 우리 경제를 어떻게 할 것인지’ 이해찬 대표와 토론을 다시 한 번 제의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