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삼의당 김부인 유고집 출판기념회 개최
국역 삼의당 김부인 유고집 출판기념회 개최
  • 김동주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1.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의당기념사업회추진위원회는 지난 20일 오후 4시, 남원에서 '국역 삼의당 김부인 유고집' 출판기념식을 성대히 가졌다.
김삼의당기념사업회추진위원회는 지난 20일 오후 4시, 남원에서 '국역 삼의당 김부인 유고집' 출판기념식을 성대히 가졌다.

(김동주 기자) 조선시대 여성시인 중 가장 많은 한시를 남긴 김삼의당 탄생 249주년을 맞아 김삼의당기념사업회추진위원회(회장 조수익)는 지난 20일 오후 4시, 남원에서 '국역 삼의당 김부인 유고집' 출판기념식을 성대히 가졌다.

이번 출반 기념식을 가진 “국역 삼의당김부인유고”는 남원시지방보조금과 일부 자부담으로 출판되었으며 국배판으로 340여 쪽에 이르며, 표지는 삼의당고의 속지를 배경으로 남원교룡산성 시비공원의 김삼의당의 시비 및 출생지로 알려진 유천마을의 표지석 사진, 우리고장 남원이 낳은 불세출의 여성시인 삼의당 김씨가 남긴 김삼의당고(金三宜堂稿)는 260여수(首)의 주옥같은 시가 수록 되어있다.

삼의당은 1769(己丑, 영조45)년 김해김씨 탁영(濯纓) 김일손(金馹孫)의 후손 김인혁(金仁赫)의 딸로 남원부 서봉방(棲鳳坊)에서 출생해 18세 되던 해 같은 날 같은 동네에서 출생한 담락당(湛樂堂) 하립(河)과 혼인했고, 하립은 세종 때 영의정을 지낸 하연(河演)의 후손인 하경천(河經天)의 아들로 비록 가세는 기울었지만 시아버지를 비롯해 다섯 형제가 모두 시문에 능하였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