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당협위원장 임명, 위원장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
김병준 “당협위원장 임명, 위원장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1.2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조직강화특위에서 진행 중인 당협위원장 임명과 관련해 “위원장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전원책 사태’로 비대위의 혁신 동력에 대한 기대감이 떨어지자 인적혁신 의지를 밝힌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조강특위가 조사한 것이 있고 쳐놓은 그물망이 있는데, 이 그물망은 빠져는 나왔지만 교체가 필요하다고 보는 분들이 있다”며 “당연히 제한적이겠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 위원장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향후 당의 미래를 위해서 당협위원장을 맡는 게 적절치 않은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며 “다음 지도부가 조강특위 결론과 별도로 복귀시키든 아니든, 무소속으로 당선돼 들어오든 신경 안 쓴다. 어떤 당내 비판도 감수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교체 기준'과 관련해 “지금은 얘기 드릴 수 없다”면서도 “사전에 권한을 행사한다는 것을 (의원들에게) 말해야지 나중에 다른 얘기가 없지 조강특위 활동이 끝나고 말하면 정당성 문제가 있어서 미리 말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조강특위는 아무래도 객관적 기준, 정해진 틀에서 벗어나기 힘든 부분들이 있다”며 “그 그물망을 빠져 나와도 그동안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분에 대해서 권한을 행사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