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청와대,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
김성태 "청와대,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1.0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청와대가 김성태 원내대표가 국민연금 개혁안의 외부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공무원 2명의 휴대전화를 감찰한 데 대해선 "청와대의 파쇼적인 국정 운영이 이제 도를 넘어 공안 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어제 법원행정처가 특별재판부는 위헌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며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특별재판부는 위헌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장관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를 맞추는 모습이 정말 추하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가 임박한 것과 관련, "무소불위 청와대 간신배들의 압력에 못 이겨 대통령도 뻔히 알면서 경제부총리를 먼저 경질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이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경질 대상은 소득주도성장을 주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