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방하원 선거 승리
美 연방하원 선거 승리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1.0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계 의원 2명 입성
지난 6일(현지시간) 치러졌던 미국 중간선거에서 연방 하원에 동시 입성하게 된 한국계 미국인 영 김(왼쪽)과 앤디 김. 영 김은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앤디 김은 뉴저지 3선거구에서 승리했다. /뉴시스
지난 6일(현지시간) 치러졌던 미국 중간선거에서 연방 하원에 동시 입성하게 된 한국계 미국인 영 김(왼쪽)과 앤디 김. 영 김은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앤디 김은 뉴저지 3선거구에서 승리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미국 중간선거에서 2명의 한국계 미국인이 연방하원에 동시 입성하게 됐다. 뉴저지 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과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 출마한 영 김이 주인공이다.

폴리티코 등 외신에 따르면 앤디 김은 7일(현지시간) 자신이 출마한 뉴저지 3선거구에서 하원의원 선거 승리를 선언했다. 그는 이날 지지자들 앞에서 "우리가 상당히 앞섰다. 승리를 선언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실시간 개표상황에 따르면 앤디 김은 자신이 출마한 뉴저지 3선거구에서 99% 개표 기준 49.8%를 득표했다. 경쟁자인 공화당 톰 맥아더는 48.9%를 득표한 상황이다. 경쟁자인 공화당 소속의 톰 맥아더 측은 아직 패배를 공식 인정하지 않은 상태이다.

앤디 김은 개표 초반만 해도 맥아더에게 약 6대3 상황으로 밀리며 약세를 보였지만 꾸준히 격차를 좁혀왔다. 이날 새벽까지는 맥아더가 앤디 김을 0.9% 차이로 앞섰지만 앤디 김 지지세가 강한 벌링턴 카운티 개표가 진행되며 상황이 뒤바뀌었다.

역시 한국계 미국인인 공화당 소속 영 김도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100% 개표 기준 51.3%를 득표, 48.7%를 얻은 민주당 경쟁자 길 시스네로스를 누르고 사실상 당선을 확정 지었다.

이들 두 사람의 선거 승리로 미 연방의회에는 1998년 김창준 전 의원이 물러난 이후 20년만에 한국계 미국인이 입성하게 됐다. 한국계 미국인 2명이 연방의회에 동시 입성하는 건 미국 역사상 처음이다.

앤디 김은 오바마 행정부에서 중동 전문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일했던 '친(親)오바마' 인사다. 한국에서 뉴저지로 이주한 이민자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이민 2세이기도 하다. 소아마비를 겪은 아버지와 함께 살아온 경험을 토대로 의료서비스를 누릴 보편적 권리를 지지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