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뉴욕회담 연기 북한이 먼저 요청”
“북·미 뉴욕회담 연기 북한이 먼저 요청”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1.0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 외통위서 밝혀
강경화 외교부장관. /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장관. / 뉴시스

(이진화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8일 북미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북측으로부터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 측이 말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회담이 왜 갑자기 연기됐느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의원은 "하루 사이 회담을 연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한 엄청난 상황 변화가 무엇이냐"며 "미국이 핵 리스트 검증에 필요한 핵리스트 신고를 요청했는데 지금 북한이 응하지 않고 있다. 이런 여러 문제가 작용했던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여러 가지 분석은 가능하겠지만, 일정을 다시 잡는 부분이라든가 하는 부분은 북미가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가 내년 1월 북미 정상회담에 차질이 있지 않겠느냐'는 정 의원의 질문에 "북미 정상회담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께서 직접 내년 초에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고위급 회담 연기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과 전화가 있었느냐'는 정 의원의 질문에 강 장관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간 통화가 있었다"며 "(폼페이오 장관과의 전화는) 일정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