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2018 한국민속학자대회 개최
인천광역시, 2018 한국민속학자대회 개최
  • 차강수 기자 cha11333@seoulilbo.com
  • 승인 2018.11.0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강수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를 맞이하여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으로 주최하는‘2018 한국민속학자대회’를 인천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인하대학교 60주년 기념관, 강화도 일원에서 학자, 관계자 등 120여명이 11월 9일(금)부터 11일(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학술대회와 연희난장, 민속현장 답사가 어우러지는‘2018 한국민속학자대회’의 주제는‘황해에서 경계를 넘어선 한민족을 보다’로 첫째 날 전체 학술회의 및 인천무형문화재공연이 진행되고 둘째 날은 민속학술단체들이 구성한 9개의 분과가 동시에 분과발표를 진행하며 셋째 날은 인천 강화지역의 민속현장 답사로 이루어진다.

2018년 한국민속학자대회는‘황해에서 경계를 넘어선 한민족을 보다’를 주제로 북한을 포함한 지역민속의 씨줄과 날줄에 주목한다. 한반도 분단을 극복하고 새로운 평화의 시대 빗장을 민속학의 이름으로 열어젖히자는 취지다.

특히, 지금 한반도에 불고 있는 남북평화의 훈풍이 서해평화협력시대의 도래에 발맞춰 남북교류협력의 핵심 도시로 떠오르는 인천에서 북한을 포함한 우리나라 민속 문화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이뤄진다는 점은 매우 뜻깊다고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