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더불어민주당 동참 촉구한다"
김관영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더불어민주당 동참 촉구한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1.0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7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더불어민주당이 즉시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고용세습 채용비리는 국민 모두에게 큰 공분을 일으켰다. 적폐 중 적폐이다"며 "채용비리 전수 조사가 시작됐고, 대통령은 비리가 드러나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밝혔다"면서도 "그러나 정부 조사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입법을 통한 확실한 방지 장치를 매듭지어야 한다"며 "야3당이 공동 요구한 채용비리 국정조사가 진행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민주노총를 향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동참을 촉구한다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은 민노총의 참여가 없더라도 출범을 결심했다고 한다"면서도 "최근 민노총 내 일부 단체들을 보면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기득권 노조는 이익만을 추구하거나 정치 세력화를 추구하는 등 민노총 본연의 책임의식에 역행하고 있다"며 "노사 상샐 모델로 주목 받는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고, 고용 세습 의혹에 함구하며, 11월엔 총파업까지 선포한 상황이다"고 우려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민노총은 노동자 복지증진과 민주화에 기여한 공로가 있지만, 강경한 일부 행적은 사회에서 공감받지 못하고 있다"며 "민노총은 이제 사회적 책임을 나누고 앞장서야할 만큼 영향력이 큰조직으로, 사회적 역할을 다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