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업 PT.inc, 인도네시아 남동 술라웨시주 화력발전소 건설과 우드펠릿 생산 계약 체결
투자기업 PT.inc, 인도네시아 남동 술라웨시주 화력발전소 건설과 우드펠릿 생산 계약 체결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0.2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투자기업 PT.inc는 "지난 2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계열사인 PT.imk가 술라웨시주 최초로 2만5,000헥타르 산림사용을 위한 협력사업 양해각서 교환하고 30년간 벌목과 조림을 통한 화력발전소 건설과 우드펠릿 생산에 협력키로 했다" 고 밝혔다.

펠릿은 제2의 대체연료 에너지로 불리며 나무를 잘게 가루로 만든 뒤 달배필터 크기로 응축시켜 열량을 높인 것을 의미한다. 

지난 2015년 5월 설립된 PT.inc는 인도네시아 진출 희망 기업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인도네시아 국민정서 이해. 정보수집, 인적 네트워크 구성, 이슬람 문화포용 관련 법령연구·주민과의 마찰을 해소함으로 더욱 안정적으로 사업을 진행할수있도록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김효찬 PT.inc 대표는 "지난 8월 14일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며 "30년간 벌목을 통한 조림사업과 술라웨시에 지진피해를 입은 서민들에게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공약 사업인 서민주택 100만호를 짓는 사업에 동참해 우선적으로 1만호를 짓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PT.inc는 술라웨시 지역주민을 95% 고용하는 조건으로 이 계약을 성사시켰다. 총 투자금액은 대략 1조 5000억에서 1조 9000억 루피아로,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약 1200억원에서 1400억원 규모다. 

김 대표는 “엄청난 산림 자원이 있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에 아직 어느 기업도 해내지 못한 것을 저희 PT.inc가 해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며 “이 계약을 성사시키기까지 저희 회사가 있는 자카르타에서 남동 술라웨시까지 비행기로 3시간 30분이라는 거리를 80번 왕복하면서 술라웨시 160명의 각 지역 면장들을 찾아가 한분 한분 설득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벌목사업을 통해 생산할 수 있는 우드펠릿은 연간 45만톤으로 한화로 1,500억원에 해당한다"며 "생산된 우드펠릿을 국내 화력발전소와 일본, 중국 등지에도 수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대한민국 산림청과 긴밀히 협조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를 가졌고, 국내 기업들과의 투자 진행을 앞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한국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 좋은 호응을 얻고 있지만, 진출에 비해 성과는 중국이나 일본에 뒤떨어져 있다”며 “저희가 인도네시아에 진출함으로써 항후 중견기업과 대기업들이 꼭 들어와서 인도네시아에 좋은 이미지로 남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동남 술라웨스시 정부 관계자들은 PT.INC처럼 현지주민 고용을 약속하는 기업이라면 사업 협력자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루스반드리요 남동 술라웨시 산림청장은 "정부와 민간기업과의 협력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의 일자리를 창출해 준 PT.inc에 감사드린다"며 “지역 주민의 일자리를 창출해줄 수 있고, 지역주민과의 협력 사업이 진행된다면 남동 술라웨시 주정부에서는 다른 기업도 언제든지 받아들일 수 있다”고 피력했다.

하르민 람바 대외협력국장은 "PT. inc는 인도네시아에서 추진하고 있는 모든 규정이나 진행 방향을 실제적으로 모두 충족을 시킨 회사"라며 "우리 지역에 들어오는 향후 투자기업도 모든 조건을 충족시킨다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많은 투자 기업들이 남동 술라웨시 지역에 들어올 수 있도록 모든 절차를 간소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