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 "朴 시장, 국민 앞 석고대죄해야"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 "朴 시장, 국민 앞 석고대죄해야"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8.10.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세습고용 의혹 강력 규탄


(박진우 기자)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은 19일 "박원순 시장은 국민 앞에 나와 석고대죄하고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친인척 채용 관련 전수조사와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서울교통공사 세습고용 비리 의혹에 대해 실망을 넘어 절망감마저 느끼고 있는 청년들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폭력적으로 이를 막은 박원순 시장의 후안무치한 태도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들은 "어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국회의원 및 서울시의원과 당직자 등이 서울시청을 찾아 항의 의사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서울시의 폭력적인 진압이 자행되었다"며 "이 과정에서 서울시 청원경찰이 자유한국당 시의원의 얼굴을 가격하고, 쓰고 있던 안경이 날아가기까지 했다. 한 여성당직자는 무자비한 진압 중  청원경찰이 신체를 만지는 심각한 성희롱까지 당했지만, 서울시는 현장에서 가해자를 조직적으로 도피시키는 등 책임을 회피하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의혹은 어제 오늘 지적된 문제가 아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이미 친인척 채용 문제가 제기되었음에도 지금까지 어떠한 조치도 없었다는 것은 박 시장이 이를 묵인한 것과 다름없다고 할 수 있다"면서 "서울교통공사와 같은 강성노조의 힘에 휘둘려 고용세습이 이루어진 사례가 또 있을지 모른다는 국민적 의혹 또한 말끔히 해소되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취업의 좁은 문을 뚫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고 있는 청년들의 희망을 꺾는 서울교통공사의 세습고용 의혹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박원순 시장이 직접 시민 앞에 나와 채용비리 의혹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