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론...완벽한 극우 대통합"
하태경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론...완벽한 극우 대통합"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10.1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론에 대해 "이왕 태극기 부대랑 (통합을) 선언한 김에 태극기부대의 이란성 쌍둥이인 일베(일간베스트)하고도 대통합하겠다고 선언하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완벽한 극우 대통합이 성사될 것이다"며 "전원책에 감사하다. 보수 극우 대통합이 명확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태극기부대는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는 세력이다" 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결정한 헌법재판소를 교체하라고 했던 집단이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이 NLL(북방한계선)을 인정했다고 얘기했다. 저는 문 대통령의 말을 믿고 싶다"며 "만약 문 대통령의 말이 사실이라면 한국 정부는 NLL을 부정하는 북한 정부에 항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북한은 NLL 이남 배가 자기 수역에 들어왔다고 공식항의했다는 보도가 여러 차례 나왔다. 군 당국도 인정했다"며 "(우리 정부가) 계속 침묵한다면 과연 남북 정상이, 북도 NLL을 인정하고 합의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하 최고위원은 아울러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문제를 전면조사해 실태를 밝혀야 한다"며 "고용세습 노조의 단체협상을 무효로 하고 노조 활동을 정지시키는 법안을 발의하겠다" 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