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증가 폭 둔화는 경기·인구감소 영향”
“취업자 증가 폭 둔화는 경기·인구감소 영향”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0.1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국정감사 업무현황 보고
강 청장, ‘코드 인사’ 논란 반박
통계청이 15일 최근 취업자 증가 규모가 둔화된 이유로 경기둔화와 인구감소 등 구조적 요인을 꼽았다. /뉴시스
통계청이 15일 최근 취업자 증가 규모가 둔화된 이유로 경기둔화와 인구감소 등 구조적 요인을 꼽았다. /뉴시스

(송승화 기자) 통계청이 15일 최근 취업자 증가 규모가 둔화된 이유로 경기둔화와 인구감소 등 구조적 요인을 꼽았다. 인구 증가폭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제조업 구조조정 충격과 서비스업 무인화 등으로 일자리 어려움이 가중됐다는 설명이다.

통계청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현황 보고'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다.

최근 고용지표는 악화일로를 거듭하고 있다. 9월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4만5000명 증가하는데 그쳤고,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은 3.6%로 동월 기준 13년 만에 가장 높았고, 실업자 수는 9개월 연속 100만명을 상회했다.

통계청은 고용 부진 원인으로 먼저 경기적 측면을 제시, 제조업 구조조정 등이 고용위기지역 소비심리 위축을 불렀고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등 관련 산업 부진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인구효과 측면에서는 15세 이상 인구 증가폭이 20만 명대로 축소되면서 취업자 증가폭도 축소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인구증감에 따른 취업자 증감분을 뜻하는 인구효과가 축소됐다는 뜻이다.

마지막으로는 구조적 측면을 들었다. 무인화 기기, 온라인쇼핑 확대 등 유통구조의 변화와 자영업 시장포화로 서비스업 취업자가 감소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 정부 정책이 부른 부정적인 효과에 대해서는 업무보고에서 명시하지 않았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정감사에 성실히 임해 그동안 추진해온 통계업무 전반을 다시 한 번 점검해보고 개선·보완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했다.

한편 강 청장은 '코드 인사' 논란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지난 8월 말 신임 통계청장으로 취임했다. 통계청의 일자리와 소득 분배 통계가 악화되자 정부가 통계 당국 수장을 갈아치웠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정부의 인사가 통계청의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