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신설, 천안~공주~익산역 잇는 단기 노선 신설 주장
KTX세종역 신설, 천안~공주~익산역 잇는 단기 노선 신설 주장
  • 송승화 기자 ssong1007@naver.com
  • 승인 2018.10.1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선 포화 오송역 ‘복복선화’ 부정적, 세종역 신설로 호남 연결 단기 노선 필요성 대두
경부-호남선 KTX 동시 정차로 포화 상태인 '오송역'을 빼고 세종역 신설로 천안~공주~세종~익산역을 잇는 호남 단기 KTX 노선 주장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상공에서 본 오송역 전경(사진=뉴시스)
경부-호남선 KTX 동시 정차로 포화 상태인 '오송역'을 빼고 세종역 신설로 천안~공주~세종~익산역을 잇는 호남 단기 KTX 노선 주장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상공에서 본 오송역 전경(사진=뉴시스)

(서울일보=송승화 기자) 호남선과 경부선 KTX가 동시에 이용하는 평택~오송역 구간 ‘복복선화’ 보단 ‘세종역’을 중심으로 호남 단거리 노선을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의견은 이용호(무소속) 의원 주장으로 과거 2005년 정치적 이유로 KTX 분기점이 천안이 아닌 오송역으로 결정되면서 시간적-경제적 손해가 발생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현재 충북 오송역과 경기 평택 간 KTX 선로 포화에 따라 해당 노선에 대한 '복복선화' 예비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잘못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복복선화 보단 천안~세종~공주~익산을 잇는 호남 KTX 단기 노선을 연결하고 세종역 신설이 포함된 비용도 복복선화와 거의 같다며 세종역 신설의 중요성 강조했다.

계속해, 세종역 신설과 함께 해당 노선이 신설되면 서울과 호남 교통시간 단축은 물론 행정수도 역할을 하는 ‘세종시’가 활성화될 수 있어 일거양득(一擧兩得)이란 주장이다.

또한 충북의 평택~오송간 ‘복복노선’은 지역 이기주의며 과거 정부의 잘못된 결정을 바로 잡아야 할 의무와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세종역 신설로 불거진 충북과의 지역 간 갈등도 해소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용호 의원은 “세종역이 포함된 KTX 노선은 훌륭한 대안이며 정부는 최대한 신속하게 이를 검토하고 신속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