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연이은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하나뿐인 내편', 연이은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0.0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연이은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말극 1위 자리를 수성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지난 6일(토요일) 13,14회 방송에서 각각 24.7%, 27.3%(이하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를 기록한데 이어 7일 방송된 15,16회에서는 25%, 29.4%로 상승세를 이어가며 또다시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주 ‘하나뿐인 내편’은 극중, 서로를 향해 점차 호감을 느껴가는 김도란(유이 분)-왕대륙(이장우 분) 커플의 핑크빛 기류가 브라운관을 물들인데 이어 아버지 죽음에 관한 비밀을 알게 된 장다야(윤진이 분)가 강수일(최수종 분)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장면이 그려지는 등 스토리의 긴장과 이완을 적절히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줄로 알았던 아버지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다야는 충격에 사로잡힌 나머지 범인이 누군지 알아야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다야가 받았을 상처의 깊이 역시 안타깝지만 이를 바라보는 어머니 나홍실(이혜숙 분)의 심정은 이로 말할 수 없었을 터.

지금껏 마음속에 담아둔 날카로운 생채기를 한 섞인 눈물로 토해내던 홍실과 이 같은 사실을 알면서도 모른 척했던 오빠 장고래(박성훈 분)의 남모를 아픔에 공감하며 애써 마음을 다잡은 다야였지만 왕이륙(정은우 분)의 집에서 과거 기사 속 범인의 얼굴과 똑 닮은 강수일(최수종 분)의 모습을 발견, 소스라치게 놀라는 장면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이어나갔다.

출소 후, 수일이 개명했다는 사실을 알리 없던 주변 인물들은 그런 다야의 행동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고 다야 역시 이를 받아들이는 듯 했지만 여전히 그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상황. 게다가 이륙의 집에서 함께 살겠노라 선언한 터라 다야-수일의 만남은 지속될 터.

다야가 수일의 정체를 밝혀내면서 새로운 갈등의 시작을 야기 시킬지 향후 스토리전개를 향한 궁금증이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