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악산에서 보여준 운무
월악산에서 보여준 운무
  • 김정아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9.21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 가을 비가 살짝 뿌리고 간 자리, 등산배낭을 살작스친 비는 산객에게 미안했는지 봉우리를 덮었다 열었다 하며 운무쑈의 재롱을 부려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