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만국회의 4주년 ‘평화문화 축제의 장’
평화 만국회의 4주년 ‘평화문화 축제의 장’
  • 한종근․이원희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9.19 12:12
  • 댓글 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 만국회의
평화 만국회의

(한종근․이원희 기자​) 지난 18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대표 이만희) 주최의 ‘9·18 평화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은 전 세계인의 평화 염원을 담아낸 하나의 거대한 ‘평화 문화 축제의 장이 되었다.

이날 5,000명이 연출해낸 대(大)북 퍼포먼스, 평화 퍼레이드,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의 염원을 담은 예술 공연, 불꽃축제, 대동제 등의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는 4주년을 맞이해 더욱 풍성하고 획기적이었다는 평을 받으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만희 대표의 ‘평화의 북소리’로 출발한 평화 파도타기와 310명의 군악대 퍼포먼스가 이날 기념식의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이 퍼포먼스는 평화의 북소리와 일곱 나팔소리를 통해 평화에 대해 잠자고 있는 지구촌을 깨우고 평화의 마음을 갖게 하기 위함을 나타냈다.

이어 펼쳐진 세계평화 퍼레이드는 2500명의 HWPL 전국 12지부 회원들이 평화를 바라는 마음으로 모여 아름다운 평화의 세계로 변해가는 지구촌을 그려내 장관을 이뤘다. ‘영원한 평화의 세계로!’라는 제목으로 준비된 퍼레이드는 12가지 주제로 평화를 이룰 수 있는 답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 대표의 기념사 및 귀빈들의 환영사 후 400여명의 무용수들이 펼치는 예술 공연과 불꽃 축제, 모두가 하나 되어 어우러지는 대동제가 이어져 가을밤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한반도 평화의 빛, 전 세계를 밝히다’라는 주제로 선보인 예술공연은 빛의 태동으로 시작해 화합과 조화를 이루어 영원한 평화로 나아가는 과정을 그려냈다.

또한 매년 기념식에서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감동과 감탄을 자아냈던 대동제는 평화를 소망하는 전 세계인이 국경·인종·종교를 초월해 하나가 되어 그 기쁨을 표현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

화려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는 가운데 행사장은 완전한 평화의 세상이 이뤄진 세상을 보는 것처럼 참가자들은 서로 어깨춤을 추며 즐거움을 표현했다.

이번 ‘9·18 평화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 문화공연을 기획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어져 온 전쟁과 죽음의 문화에서 평화와 생명의 문화로의 변화를 표현하고자 했다. 평화와 생명의 시대를 눈과 귀로 경험하면서, 평화의 씨앗이 참석자들의 마음에 심겨 모두를 평화의 사자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번 4주년 행사에서도 세계 시민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9-21 07:11:30
와 실제로 가서봤으면 멋있었겠다
사진보니 장난아닌데요
잘되길기원합니다

이은순 2018-09-21 06:46:39
세계평화, 정말 원합니다.~~
세상이 함께하면 될것 같네요♡

초지일관 2018-09-21 03:33:07
세계인이 바라는 평화 우리손으로 이뤄냅시다
we are one!!!

문사랑 2018-09-21 01:39:21
우리는 하나!!!!!
세계 평화를 위해 축제를 하니 정말 멋집니다
우리모두 동참합시다~~~!!!!!

장민정 2018-09-21 00:13:31
너무나 아름다운 행사네요.
준비한 손길들 하나하나가 같은 마음이기에 가능한 행사인갓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