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9·9절 열병식 ICBM 동원 안해
북한 9·9절 열병식 ICBM 동원 안해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9.0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9일 개최한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동원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뉴시스
북한이 9일 개최한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동원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북한이 9일 개최한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동원하지 않았다고 AP, AFP, 교도통신 등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AP통신은 이날 평양발 기사에서 이번 대규모 열병식에 첨단 미사일들이 등장하지 않았으며, 열병식의 절반 가까이가 경제 건설을 위한 북한 국민들의 노력들을 보여주는데 집중됐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 2월 8일 건군절 열병식에서는 화성-14형과 화성-15형 ICBM을 공개한 바 있다. ICBM이 열병식에 빠진 이유는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및 미국과 협상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AP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9일 오전 열린 열병식을 직접 참관했지만 연설을 하지는 않았다. 대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개막사를 했다. 개막사의 내용은 주로 경제적 발전 목표를 역설하는데 집중됐으며, 북한의 핵역량을 과시하는 내용은 없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열병식이 끝난 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올려 보여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했다.

통신은 5년 만에 이날 선보인 매스게임에 수만 명이 동원됐으며, 주제는 역시 경제 발전이었다고 보도했다. 또 관람 티켓 값은 1인당 100~800달러로 전했다.

한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일 정권수립(9·9절) 70주년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밝혔다.

이번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총리를 비롯한 당·정 간부와 무력기관 성원들이 참가했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김일성·정일 입상에 꽃바구니를 진정하고, 영생홀을 찾아 참배했다고 선전했다.

김 위원장이 9·9절을 계기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6년 만이다. 북한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김 위원장이 불참한 가운데 당·정·군 간부들만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 지난해에는 참배 행사 자체를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