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폼페이오 美 국무 조만간 4차 방북”
볼턴 “폼페이오 美 국무 조만간 4차 방북”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8.2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핵심 당국자 공개 확인은 처음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 기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뉴시스

(박진우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조만간 4차 방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지함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ABC뉴스 시사프로그램 '디스 위크'와의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4번째 방북을 위해 곧 평양에 갈 것으로 본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면담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미국의 핵심 당국자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임박했음을 공개적으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진지함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탄도미사일나 핵무기를 실험하지 않고 있음을 종종 언급했다. 그들이 미군 유해 50여 구도 송환해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김정은이 한 말은 지대한 관심사다. 김정은은 4월 27일 판문점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문 대통령에 의하면 당시 회의에서 그는 북한이 빨리 비핵화를 할수록 더 빨리 일본과 한국으로부터의 대외 원조와 수많은 나라들의 해외 투자 개방의 혜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문 대통령은 1년 안에 이 일을 하자고 말했다"며 "김정은도 알겠다고 말했다. 따라서 우리가 얘기해 온 북한이 비핵화라는 전략적 결정을 내린 시점으로부터 1년이라는 기간은 남북이 이미 합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문을 열어주기 위해 애를 써 왔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바로 이 일에 관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의 의미를 진짜로 이해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지적에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믿기 어렵다.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 이후 뛰어난 후속 외교를 해 왔다. 가까운 미래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과제다. 폼페이오가 부럽지 않다. 그는 북한 비핵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목적을 추구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얼마나 인내할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이 그들이 한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관해서는 러시아 뿐만 아니라 북한, 중국, 이란의 개입 시도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이란, 북한의 개입에 관한 상당한 국가안보 우려가 있다고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며 "우리가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 모두 4개의 나라"라고 지적했다.

볼턴 보좌관은 과거 중국의 구체적인 개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내가 봤고 안봤고에 관해선 얘기하지 않겠다"면서도 "2018년 선거에 관해선 이들 4개국이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