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남북경제협력의 효과 170조원...희망고문 될 수 있다"
김병준 "남북경제협력의 효과 170조원...희망고문 될 수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8.1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경제협력의 효과가 170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한 데 대해 “자칫하면 많은 사람에게 심각한 수준의 희망고문이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비핵화 협상이 이렇게 더딘 마당에 남북경제공동체의 경제적 이익 얘기만 하는 게 맞을까. 일에도 완급과 경중이 있는데 순서가 잘못된 거 아닌지 착잡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경제적 이익이 있다고는 하는데 결국 북한의 싼 노동력을 찾아서 우리기업이 북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기업에는 좋은 일이지만 우리 노동자들은 어떻게 되고 소상공인들은 어떻게 되겠느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경제는 망가져 가고 소상공인은 광화문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반구저신(反求諸身·화살이 빗나가면 과녁을 탓하지 말고 자신에게서 책임을 찾아라)처럼 경제도 새 프레임을 짜서 제 궤도에 올려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시장과 시민사회를 자율로 운영하면서 새로운 성장모델을 만들고, 성장의 열매가 국민 모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