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년간 180조원 투자-4만명 직접 채용
삼성, 3년간 180조원 투자-4만명 직접 채용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8.0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5G 등 4대 성장사업에 집중 투자 미래 경쟁력 제고
국내만 130조원 투자 직간접 고용 유발 효과 70만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이진화 기자) 삼성그룹이 앞으로 3년간 180조원를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 채용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국내 투자액만 130조원, 연평균 4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삼성은 8일 신규투자 확대,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육성을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산업 부문별로 보면 반도체는 PC, 스마트폰 중심의 수요 증가에 이어 AI(인공지능), 5G,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해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한다.

디스플레이는 글로벌 경쟁사의 대량 물량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차별화 제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AI·5G·바이오·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도 약 25조원을 투자해 미래 경쟁력 제고와 혁신 생태계 조성을 견인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은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채용계획 상 3년간 고용 규모는 약 2만~2만5000명 수준이나 최대 2만명을 추가로 뽑는다는 복안이다.

이를 포함한 직간접 고용 유발 효과는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국내 130조원 투자에 따른 효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명, 생산에 따른 고용유발 30만명 등이다.

삼성 관계자는 "투자와 채용 확대는 삼성이 기존 사업에서 '초격차'를 유지하며 AI,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 등 신 산업 분야에서 리더십을 선점하기 위한 성장 전략과 내부 수요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과의 상생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한다.

삼성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향후 5년간 1100억원을 조성해 중소기업 2500개사의 스마트 팩토리 전환과 국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5년간 약 1만5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팩토리 지원 대상에는 삼성과 거래가 없는 중소기업도포함되며, 지방 노후 산업단지 소재 기업이나 장애인·여성 고용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협력사의 시설 투자와 R&D 자금을 지원하는 '상생펀드'에 4000억원, 물대 현금 결제를 위한 '물대지원펀드'에 3000억원을 각각 조성한다.

협력사들은 상생펀드를 통해 최대 90억원 한도 내에서 저리로 자금을 대출받아 시설투자, R&D,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물대지원펀드는 무이자로 대출받아 활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