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8년 8월 6일 월요일 (음력 6월 25일 경오)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8년 8월 6일 월요일 (음력 6월 25일 경오)
  •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8.0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띠=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고 한다. 이곳저곳 뿌리기만 했지 소득이 없구나. 집념을 갖고 열심히 거두라. 3, 6, 9월생은 행운이 보인다. ㄱ, ㅈ, ㅂ 성씨는 사소한 일로 구설에 오를 수다. 늦은 시간까지 언행을 조심하라. 나를 다스리는 하루로 삼으라. 음주를 삼가야 한다.

▶소띠= 새로운 것을 구상하려 하지만, 투기는 금물이다. 화목한 가정이 사업으로 인해 불화한다. 옛것을 지켜야 평온이 유지된다. 8월생은 분발하라. ㄱ, ㅁ, ㅊ 성씨 상부상조하는 마음으로 희생하면 칭찬도 받고, 술도 생긴다. 북쪽 사람은 득을 보겠다.

▶범띠= 직장인은 뜻하지 않은 일로 상사에게 인정받는 일이 있다. 구직자는 기쁜 소식이 있겠다. 연인과도 즐거운 오후 되겠다. 4, 5, 11월생 모든 것은 마음에 있으니 잡념을 버리고 주어진 일에 충실하라. 허욕을 부리면 함정에 빠진다. 조심하라.

▶토끼띠= 1, 6, 9월생은 개구리가 움츠리는 것이 점프하기 위해서라는 것을 알라. 어깨를 펴고 용기를 가지라. 서, 북쪽에서 일을 추진하는 것이 길하다. ㅁ, ㅂ, ㅎ 성씨는 남을 믿으면 그가 그만큼 덕을 줄 것이다. 인간은 고마움을 모르는 사람보다 아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투기는 금물이다. 갈색이 길하다.

▶용띠= 발걸음도 가볍게 하루가 시작한다. 2, 5, 6월생 그동안 찾던 귀인이 남, 동쪽에 있다. 회색 옷 입은 사람에게 좋은 소식 있다. 목적 없는 행선지는 다리만 아프고, 저축한 것이 없는 미래는 부에 보장이 없다. ㄷ, ㅇ, ㅍ 성씨는 쥐, 뱀, 말띠가 힘이 되겠다.

▶뱀띠= 과거를 모두 잊고, 미래를 위해 열심히 뛰라. 1, 10, 12월생 자기 발전은 지혜에서 승부가 결정된다. 지혜를 얻으라. 동쪽 사람이 용기를 준다. ㄱ, ㅅ, ㅇ 성씨는 부모를 원망하지 말라. 부모가 돼 보면 알게 된다. 노력만이 부를 얻게 한다. 모험을 삼가라.
   
▶말띠= "잔잔한 바다는 유능한 항해사를 만들 수 없다"고 했다. 고생은 성공의 지름길이니 극복하라. 생각한 뜻에 도달할 수 있다. ㅇ, ㅂ, ㅈ 성씨는 서두르면 손해가 따른다. 신중히 진행함이 길하다. 2, 7, 9월생 자존심 내세우면 문제가 생긴다. 상대의 마음을 헤아리라.
  
▶양띠= "어른 말씀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는 말도 있다. 상관의 충고가 출세에 도움이 될 것이다. 귀담아들으라. ㅍ, ㅇ, ㅂ 성씨는 오후에 서두르면 손해를 본다. 서서히 진행하라. 2, 3, 6월생은 성실한 자세로 일에 열중하면 동쪽에서 기쁜 소식이 온다.

▶원숭이= 마음속으로 반항적일 때가 많고, 고집이 세다 보니 때로는 나를 다스리지 못해 고민한다. 5, 6, 9월생은 금전에 양보심만 보이면 오늘 하루 순조롭게 풀란다. ㅈ, ㅍ, ㅎ 성씨는 범을 잡으려면 굴속으로 들어가라. 용기만 있다면 해낼 수 있다. 손장난을 조심하라.

▶닭띠= 욕심을 버리고 진실을 보이면 상공인은 운이 열린다. 7, 8, 11월생은 문서 관계를 철저히 해야 한다. 구설이 따를 수다. ㄱ, ㅂ, ㅊ 성씨 중 양, 소, 개띠가 거래처에 힘이 되겠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참고, 동료에게도 참으라. 내 깊은 내면을 보일 기회다.
  
▶개띠= 2, 5, 8월생은 하는 일이 힘겹다면 남쪽에 있는 ㄱ, ㅇ, ㅊ 성씨에게 도움을 청하면 성사한다. 여성은 자녀로 인해 신경 쓸 일이 생긴다. 내 마음의 문도 열 줄 아는 자가 돼라. 남에게 베풀어야 득이 있다.

▶돼지띠= 여성은 약하다고 생각하지 말라. 강한 남성을 낳은 것도 여자이고, 돈 많은 회장도 여성 평사원이 만들었다. 약한 자가 강한 자가 되니 오늘의 자신감은 내일을 연다. 북쪽 귀인의 손길을 기대하라. ㄱ, ㅊ, ㅂ 성씨 사업이 잘돼도 과음하지 말고 일찍 귀가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