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허익범 특검, 무력화시키는 다양한 시도 나오고 있다"
김성태 "허익범 특검, 무력화시키는 다양한 시도 나오고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7.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참석한 김성태 원내대표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의 특검 중단 요구와 관련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안타까운 죽음을 계기로 허익범 특검을 무력화시키고자 하는 다양한 시도가 나오고 있다" 고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노 의원에 대해서는 아직도 애통하고 안타까운 마음 그지 없지만 그럴수록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지난 대선 국면에서 드루킹 여론조작을 통해 국민의 마음을 훔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면서 그들이 무슨 일을 목적으로 그런 일을 벌였는지(라는 것)"라면서 "허익범 특검은 한 점 의혹 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선수 신임 대법관 후보자에 대해 "대법관은 사법부의 정치 중립성, 독립성, 공정성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임에도 불구하고 현직 대통령의 직속 비서였던 사람을 임명하는 것은 삼권분립의 원칙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다" 며 인준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옷만 갈아입는다고 사람이 달라지냐" 며 "지난 30년동안 미국산 쇠고기 파동, 제주 해군기지, 천안함 사건 등 현실 정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사실에 입각 안 한 선동으로 사회 갈등을 증폭시키고 사법불신을 조장한 점을 들어서 김 후보자에게 공명정대한 판결을 기대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