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안성, 잔유물 철거 시작... 9월 초 착공
스타필드 안성, 잔유물 철거 시작... 9월 초 착공
  • 김춘식 기자 victory8811@seoulilbo.com
  • 승인 2018.07.2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심의, 허가 완료...잔유물 제거 21일부터 본격 돌입

하남, 고양에 2배 면적 규모... 9월 초순경 첫 삽 뜰 듯

경제전문가, 안평지역 스타필드 효과... 최대 수혜 전망
스타필드 안성이 들어설 구 쌍용자동차 출고장 부지위에 설치됐던 잔유물을 21일부터 본격 철거하기 시작했다/철거현장사진=김춘식 기자
스타필드 안성이 들어설 구 쌍용자동차 출고장 부지위에 설치됐던 잔유물을 21일부터 본격 철거하기 시작했다/철거현장사진=김춘식 기자

(서울일보 김춘식기자) 안성에도 드디어 스타필드가 온다.

인근지역 상인들의 필사적인 반대와 교통영향 평가 등에 부딪혀 착공이 지지부진, 지연돼오던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안성이 결국 9월초 첫 삽을 뜰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0년 안성시와 투자협약을 맺고 사업에 착수한 지 장장 8년 만이다.

경기도 안성시는 스타필드 안성에 대해 지난 5일 건축허가를 최종 승인했으며 신세계 측은 21일부터 본격적으로 쌍용자동차가 사용했던 출고장 잔유물을 철거하기 시작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잔유물 철거는 약 4주 정도(1달)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잔유물 철거작업이 끝나면 오는  9월 초순경 전격 착공에 돌입, 오는 2020년 준공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스타필드 안성의 부지 면적은 20만3561㎡로 하남(11만7990㎡)·고양(9만1000㎡)보다 2배 더 넓다.

이에 따라 부지 내에 공작물 주차장을 건설하고 공원과 쇼핑몰 광장 등을 대폭 확대하는 것이 또 다른 특징으로 볼 수 있다.

한편 이번 스타필드 안성 개발 사업에는 총 60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며 전국 최대규모의 신개념 복합쇼핑몰이 탄생하게 돼 경기남부지역은 물론  충청권까지 아우르는 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