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TV]김병준 비대위원장 "文대통령에 언제 한 번 이해 구하려 했다"
[서울일보TV]김병준 비대위원장 "文대통령에 언제 한 번 이해 구하려 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7.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예방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축하 난을 받고 악수을 하고있다.

(이진화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제가 이 자리에 앉은 데 대해 언제 한 번 이해를 구하려 했는데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대통령을 뵙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참여정부 출신인 김 위원장은 자신이이 반대 진영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당 내홍을 수습할 비대위원장 직을 맡는 것에 대한 양해차원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 위원장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지낼 당시 문 대통령 역시 청와대 시민사회·정무수석비서관으로 재직 중이었던 상태로, 둘은 한솥밥을 먹었다. . 

김 위원장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예방한 자리에서 “제가 이 자리에 앉는 데 대해 그렇지 않아도 언제 한 번 (대통령께) 이해를 구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제 뜻을 전하게 돼 기쁘다”며 “대통령께서 이렇게 난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 수석은 이와관련 “위원장님은 지방자치분권과 균형에 대한 확고한 철학과 소신이 있으시고 대한민국 분권과 자치 발전에 정말 큰 업적을 남기셨다”며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는 새로운 정치에 대한 갈망이 있으시고 그 희망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고민하시는 걸로 안다”고 화답했다.

한 수석은 이어“우리 정치도 진보와 보수를 넘어서 정책과 가치로 경쟁하는 그런 문화가 정착되기를 희망한다”며 “함께 협력하고 협치 해야 할 것과 함께 나아가야 할 것에는 머리를 맞대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 수석은 김 위원장과 비공개 대화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가 논쟁과 다툼보다는 온전하게 정책적으로 경쟁하는 정당이 되도록 노력해 주십사 또 말씀을 드렸다”며 “김 위원장께서도 야당이 표현하는 언어도 달라지고 정책적으로 경쟁해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도 좋다고 하셨다”고 강조했다.

한 수석은 김성태 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제안한 개헌 관련 영수회담에 대해 “야당 원내대표도 다 구성되고 했다”며 “저희는 언제든지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수 있도록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 수석은 ‘문 대통령의 특별한 전언이 있었느냐’는 질의에는 “특별한 말씀은 없으셨다”며 “정말 축하한다는 말씀을 전해달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