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TV]채이배 "에어인천, 외국인 불법 등기이사...국토부 방조·묵인"
[서울일보TV]채이배 "에어인천, 외국인 불법 등기이사...국토부 방조·묵인"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7.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0차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한 채이배 정책위의장 권한대행이 "진에어, 아시아나에 이어 에어인천까지 외국인이 불법 등기이사로 수년째 재직하고 있는데, 국토부는 이를 방조·묵인했다" 며 "항공사와 국토부, 관세청의 유착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채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회장 총수 일가의 불법 갑질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엄중히 처벌하는 것과 별개로 감사원 감사 및 수사를 통해 항공사 비리를 은폐·축소하고 관리·감독을 부실히 한 관세청과 국토부의 항공사 유착 여부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채 권한대행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항공사 사태를 통해 각 부처 본연의 역할인 관리·감독을 제대로 못한 것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각 부처가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바로잡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비단 재벌 갑질 비리 근절은 공정거래위원회나 금융위원회만의 문제가 아닌, 기업경영과 밀접한 정부부처 모두 제 역할을 할 때 이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