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식당 탈북 여종업원 일부 “어디 가는지 모르고 한국 와”
북한식당 탈북 여종업원 일부 “어디 가는지 모르고 한국 와”
  •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7.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 회견서 밝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북한 인권보고서 작성을 위한 방한 결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북한 인권보고서 작성을 위한 방한 결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10일 2016년의 중국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와 책임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도 알지 못하고 한국에 오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부터 한국을 방문 중인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철저하고 독립적인 진상규명 조사가 필요하다"며 "책임자를 명확하게 규명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들이 중국에서 납치된 거라면 범죄다"라며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분명하게 조사해서 책임자를 규명해야 한다"고 거듭 요청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특히 "탈북 종업원들의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며 ”남기를 원하든, 다른 결정을 하든 이들의 의사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부 종업원과의 면담을 토대로 "이들이 오게 된 경위에 여러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탈북 종업원) 북한 송환과 관련해 한국 정부도 관련 법적 절차를 가지고 있다"며 "이런 절차가 준수돼야 함은 분명하다. 한국 정부가 판단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사안은 결국 인도주의적 기초 위에서 해결돼야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