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앵커도 '얼음 물벼락'…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뉴스 앵커도 '얼음 물벼락'…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7.0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KBS 2TV 아침뉴스타임 백승주, 오언종 두 앵커가 6일 오전 8시 방송을 마치면서 얼음 샤워를 했다.

지난 5월 29일 가수 션에서 시작된 ’2018 아이스버킷 챌린지’가 벌써 한 달이 넘은 가운데 앵커들도 근육이 수축하는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기 위해 캠페인에 동참한 것이다.

백승주 앵커는 “얼음물이 쏟아질 때 반사적으로 몸이 움츠러들어 루게릭 환우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다”면서 “병원 건립을 위해 참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고 계신 데, 따뜻한 마음들이 모여 루게릭 환우들과 가족들에게 힘과 응원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며 (비공개로) 지인 3명을 언급했다.

오언종 앵커도 “4년 전에 이어 올해에도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고 고마운 마음”이라며 “다시 시작된 유쾌한 기부 운동이 우리 사회 어려운 곳에 지속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오 앵커는 그러면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을 호소하며 김보민, 강승화, 오승원 아나운서를 지명했다.

4년 만에 부활한 2018년 아이스버킷 챌린지에는 박보검과 정우성, 이정재, 방탄소년단과 엑소, 워너원 멤버 등 많은 스타가 참여했다. 또 이들의 팬들 사이에서도 기부 열풍이 일어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이 입증되기도 했다.

이번 아이스버킷 챌린지엔 만 명이 넘는 인원이 동참했고, 한 달여 동안 10억 원에 육박하는 정성이 모였다.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2014년 루게릭병 환자 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에서 시작된 릴레이 캠페인으로 참여자가 얼음물 샤워 후 다음 동참자 3명을 지목하고, 지목받은 사람은 24시간 안에 얼음물을 뒤집어쓰거나 협회에 100달러를 기부하는 형식이다.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건, 이런 행위를 통해 근육이 수축하는 루게릭병 환자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느끼고 이를 알리자는 취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