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 개최
화성,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 개최
  • 이경주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6.2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태평양, 중동지역대회…13개국 19개팀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아시아-태평양, 중동지역 대회가 30일부터 화성드림파크에서 열린다.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아시아-태평양, 중동지역 대회가 30일부터 화성드림파크에서 열린다.

(이경주 기자)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아시아-태평양, 중동지역 대회(Asia-Pacific and Middle East Regional Tournament)’가 6월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 7일간 화성드림파크에서 개최된다.

화성시와 세계리틀야구 아시아연맹이 주최하고 화성시체육회, 한국리틀야구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필리핀, 대만, 홍콩 등 13개국 19개팀 570여 명이 참가한다.

경기는 만 11세~12세 선수들이 겨루는 U-12에 10개팀 200여 명이, 13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U-13에 9개팀 180여명이 참가해 토너먼트로 진행되며, 승자에게는 오는 8월 미국에서 개최되는 ‘2018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본선 출전권이 주어진다.

개회식은 7월 1일 11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되며, KBO 정운찬 총재,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김응용 회장 등 야구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최원교 체육진흥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월드시리즈를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화성드림파크가 세계리틀야구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길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개장한 화성드림파크는 과거 54년간 미 공군 폭격훈련장으로 사용됐던 매향리 일대에 총 767억 원을 투입해 리틀야구장 4면, 주니어야구장 3면, 여성야구장 1면 등 총 8면을 갖춰 아시아에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