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거목 JP 별세…여야 깊은 애도 잇따라
정치거목 JP 별세…여야 깊은 애도 잇따라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6.2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23일  정치권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숙환으로 별세소식에 를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김 전 총리의 별세를 국민과 함께 애도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 며 "5·16 군사쿠데타, 한일 국교 정상화, 9선의 국회의원, 두 차례의 국무총리, 신군부에 의한 권력형 부정축재자 낙인, 자민련 창당, 3김 시대 등 고인의 삶은 말 그대로 명암이 교차했다" 고 회고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고인의 정치 역경에 대한 진정한 평가는 후대에 미루더라도 고인은 한국 현대사 그 자체로 기억될 것이다" 고 추모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고인은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경제 발전을 통해 10대 경제대국을 건설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한 축이었던 3김 시대는 막을 내리게 됐다. 이는 역사의 단절이라기보다는 또 다른 미래로 연결된 하나의 출발점이다" 며 "고인이 생전에 바라왔던 대한민국 정치발전과 내각제를 바탕으로 한 민주주의의 발전은 후배 정치인들에게 과제로 남았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도 논평에서 "고인은 김대중(DJ) 전 대통령과의 DJP 연합을 통해 국민의 정부 출범에 크게 기여했다" 며 "산업화·민주화 시대로 이어지는 세월 동안 고인은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3김 시대'를 이끌며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자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JP는 5·16쿠데타의 주역으로 부상해 3김 시대를 거쳐 DJP 연합까지 영욕으로 점철된 삶을 살았다"며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질곡마다 흔적을 남겼던 고인의 기억은 사료와도 같은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여야 정치인들은 이날 오후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전 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