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0:1 패배…'유효슈팅 0' 굴욕
[러시아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0:1 패배…'유효슈팅 0' 굴욕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6.1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누가 스웨덴을 1승 제물이라고 했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신태용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스웨덴전에 나섰다. 공격 일선에 김신욱(울산)을 중앙,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좌우로 배치해 투톱이 아닌 쓰리톱을 세우는 변칙적인 작전을 썼다.

기성용(스완지시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재성(울산)이 중원을 책임졌다. 포백 라인은 가운데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 장현수(FC 도쿄), 좌우 풀백은 박주호(울산)와 이용(울산)으로 진용을 짰다. 조현우(대구)가 첫 경기 골키퍼 장갑을 꼈다.

한국은 선축으로 경기를 시작해 초반 흐름을 주도했지만 경기 시작 10여분 뒤부터는 스웨덴이 경기 주도권을 쥐기 시작했다. 전반 20분 문전에서 마르쿠스 베리에게 완전한 실점 상황을 내줬지만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넘겼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포르스베리의 헤딩슛이 골대를 빗겨갔다.

수세에 몰린 한국은 전반 27분 왼쪽 풀백 박주호가 허벅지 부상으로 갑작스럽게 김민우(상무)와 교체되는 악재까지 발생했다. 교체 이후 역습 상황을 만들어내며 공격의 활로를 찾기도 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하고,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에도 경기 양상은 전반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초반 구자철의 헤딩 슈팅으로 분위기를 타는 듯 했으나 이후 스웨덴의 공세에 시달렸다. 후반 11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조현우가 또 한 번 감각적인 방어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6분 김신욱을 빼고 정우영(비셀 고베)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줬다. 하지만 골 에어리어에서 수비하던 김민우가 상대와 공을 놓고 경합하는 과정에서 무리하게 태클을 시도했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하고 비디오 판독에 나섰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천금 같은 기회를 잡은 스웨덴은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가 침착하게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 동안 동점골을 뽑기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끝내 상대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한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4회 연속 본선 첫 경기 무패(3승 1무) 행진을 이어오던 징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때려내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1패를 안고 있는 독일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승점 3점을 챙긴 스웨덴은 멕시코와 공동 선두로 나섰다.

한국은 24일 자정(한국시간) 멕시코와 2차전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