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2일 김정은 만날 것”… 북미정상회담 공식 확인
트럼프 “12일 김정은 만날 것”… 북미정상회담 공식 확인
  • 이인수 기자 insu1301@seoulilbo.com
  • 승인 2018.06.02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 김 위원장 친서 전달… “매우 흥미롭고 좋은 편지”
“북한에 더 이상 최대 압박이라는 용어 사용하지 않기를 원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80여분에 걸친 대화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뉴시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80여분에 걸친 대화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공식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현지시간)백악관에서 "우리는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것"이라며 "일이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의)관계가 잘 형성되고 있으며 이는 매우 긍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백악관을 찾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으면서도 "매우 흥미롭고 좋은 편지"라면서 "사실 아직 읽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종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빅딜(Big deal)은 오는 12일에 싱가포르에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앞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친서에 그의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관심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의 인권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80여분 간 면담 끝에 집무실 밖으로 나온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은 함께 사진을 찍고 나와서도 대화를 이어가는 등의 모습을 보이며 긍정적인 분위기를 암시했다. 백악관을 떠나는 김 부위원장의 차량에 트럼프 대통령이 손을 흔들며 배웅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단 한 번의 만남으로 모든 일을 해결할 수는 없다""어쩌면 두 번째, 세 번째 만남이 있을 수도 있고 어쩌면 아무것도 없을 수도 있지만 한 가지 말할 수 있는 것은 잘 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

그는 "김 위원장 역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믿는다""북한도 비핵화를 원하는 것을 알고 있다. 그들 역시 국가로서 발전하기를 원한다. 우리가 그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최대 압박(maximum pressure)'이라는 용어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기를 원한다""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추가 제재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에 제재를 해제하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